• Q&A

    MLB·코닥·내셔널지오그래픽…한국에서 '옷'이 된 브랜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기오림은 (203.♡.52.36) 작성일21-04-03 21:38 조회35회 댓글0건

    본문

    <script type="text/javascript">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편집자주] "한국에는 왜 이렇게 내셔널지오그래픽 직원들이 많나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들이 자주하는 질문 중 하나다. MLB부터 디스커버리, 내셔널지오그래픽, 코닥, 나사, 폴라로이드, CNN, 팬암까지 일명 K-라이선스 브랜드들이 한국거리를 점령하고 있다. 심지어 수출까지 나서고 있다. 유명 브랜드에 한국의 패션 DNA를 접목, 대 카지노사이트「〃https://diamond7casino.site〃」 박 행진을 펼치고 있는 K-라이선스 패션의 성공비결과 전망을 살펴본다.<br><br>[[MT리포트]코닥, MLB, CNN...패션이 되다]<br><br><span class="end_photo_org"><img sr 온라인카지노카지노「〃https://diamond7casino.site〃」 c="https://imgnews.pstatic.net/image/008/2021/04/03/0004567417_001_20210403060159467.jpg?type=w647" alt="" /></span>MLB( <a href="https://diamond7casino.site" target="_blank">바카라사이트</a> <br> 미국 메이저리그)와 디스커버리 채널이 한국에 상륙해 패션 브랜드가 됐다. 세계적 명성의 다큐멘터리 잡지 내셔널지오그래픽도 한국인의 손에서 패션 브랜드로 재탄생했다. &#039;필름의 전설&#039; 코닥과 미국 뉴스 <a href="https://diamond7casino.site" target="_blank">카지노사이트</a> <br> 채널 CNN과 디스커버리에 이어 항공사 팬암까지 패션 브랜드로 탈바꿈하며 &#039;K-라이선스 패션&#039;은 1조원 넘는 시장을 창출하고 이제 수출까지 하게 됐다. <br><!--start_block--><di <a href="https://diamond7casino.site" target="_blank">온라인카지노</a> <br> v class="highlightBlock" style="margin-top:17px; padding-top:15px; border-top:1px solid #444446; clear:both;"></div><div 바카라사이트「〃https://diamond7casino.site〃」 style="display:none;"><br></div><div style="display:none;">━<br></div><b>◇&quot;이런 옷 누가입어&quot; Z세대가 열광한 커다란 로고 </b>< 카지노사이트「〃https://diamond7casino.site〃」 div style="display:none;"><br>━</div><div style="display:none;"><br></div><div class="highlightBlock" style="margin-bott 온라인카지노카지노「〃https://diamond7casino.site〃」 om:16px; padding-bottom:14px; border-bottom:1px solid #ebebeb; clear:both;"></div><!--end_block-->많은 사람들이 잘못 알고 있는 것과 달리 <a href="https://diamond7casino.site" target="_blank">바카라사이트</a> <br> &#039;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039;은 한국 브랜드다. 이 브랜드는 코스닥 상장사 더네이쳐홀딩스가 2016년 내셔널지오그래픽협회로부터 라이선스를 취득해 패션 브랜드화에 성공했다. MLB와 디스커버리 익스페디 <a href="https://diamond7casino.site" target="_blank">카지노사이트</a> <br> 션, 코닥, CNN도 모두 한국 업체가 라이선스를 들여와 패션 브랜드로 만든 K-패션이다. <br><br>기성세대는 &quot;이런 옷을 누가 입어?&quot;라고 비웃지만 Z세대는 열광한다. 패션이 아니지만 매력적인 브랜드의 라이선스를 취득해 패션의 DNA를 이식하면서 모브랜드의 유산을 충실하게 살린 것이 성공 비결이다. <br><br><span class="end_photo_org"><img src="https://imgnews.pstatic.net/image/008/2021/04/03/0004567417_002_20210403060159520.jpg?type=w647" alt="" /><em class="img_desc">F&F의 MLB 화보. MLB는 국내 라이선스 패션 브랜드 가운데 최대 매출을 내고 있는 브랜드다/사진=MLB</em></span>김창수 F&amp;F 회장은 국내 패션시장에서 &#039;라이선스 브랜드 성공 방정식&#039;을 세운 신화적 인물로 꼽힌다. 2010년 이후 유니클로, 자라, H&amp;M 등 글로벌 패스트패션의 가열찬 공세에도 국내 패션업계에서 &#039;디스커버리&#039;와 &#039;MLB&#039; 두 개의 라이선스 브랜드를 앞세워 연 매출 8000억대 기업을 일궜다. 김 회장은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을 론칭하며 &quot;아웃도어에는 자연에 대한 호기심과 진정성과 같은 철학이 있어야 한다&quot;며 브랜드에 생명과 가치를 불어넣으며 기존 아웃도어 브랜드를 압도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br><br>F&amp;F 관계자는 &quot;전혀 다른 분야의 지적재산권(상표권)을 패션으로 탄생시키는 것은 단순한 일이 아니다&quot;며 &quot;원래 브랜드가 지닌 내재적 가치를 패션으로 투영해 옷으로 표현하는 하나의 문화적 작업과 현지에 맞는 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quot;고 설명했다. <br><br>F&amp;F의 성공 이후 내셔널지오그래픽과 코닥이 패션 브랜드화에 성공했고 최근에는 CNN·팬암·폴라로이드까지 라이선스 패션 브랜드로 나오고 있다. 하나의 라이선스를 두고 여러 개 기업이 경쟁을 벌이면서, K-라이선스 패션은 2021년 현재 최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br><br><span class="end_photo_org"><img src="https://imgnews.pstatic.net/image/008/2021/04/03/0004567417_003_20210403060159581.jpg?type=w647" alt="" /><em class="img_desc">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맨투맨 티셔츠 이미지/사진=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em></span><!--start_block--><div class="highlightBlock" style="margin-top:17px; padding-top:15px; border-top:1px solid #444446; clear:both;"></div><div style="display:none;"><br></div><div style="display:none;">━<br></div><b>◇패션 아닌 브랜드, 패션으로 &#039;재창조&#039;한 K-패션의 새로운 비즈니스 </b><div style="display:none;"><br>━</div><div style="display:none;"><br></div><div class="highlightBlock" style="margin-bottom:16px; padding-bottom:14px; border-bottom:1px solid #ebebeb; clear:both;"></div><!--end_block-->코닥(KODAK) 어패럴은 공교롭게도 코로나19(COVID-19)가 창궐한 2020년 2월 론칭했다. 지독한 패션 불황에도 1년 만에 전국에 54개 오프라인 매장을 내며 9개월 만에 100억 매출을 달성했다. 신규 브랜드가 세우기 어려운 기록을 라이선스로 해낸 것이다. 올해는 연 매출 600억을 바라본다. <br><br>코닥 어패럴은 코닥에서 파생된 브랜드로, 130년에 이르는 코닥의 유산과 오리지널 이미지를 패션과 접목해 신규 콘텐츠를 재구성, 재창조했다. 코닥의 핵심 가치는 오래된 필름, 영화, 그리고 사진과 카메라인데 여기에 스토리를 입혀 디자인과 마케팅을 진행했다. 특히 코닥 어패럴은 코닥의 오리지널 로고와 노랑과 빨강 등 오리지널 색을 전면에 활용했다. 2020년 패션업계는 사실 무채색이 지배하고 있었는데 노랑, 빨강 등 원색을 활용한 시도는 그 자체로 위험한 실험에 가까웠다. 하지만 다양한 컬러 전략은 Z세대에게 &quot;사진이 잘 나오는 옷&quot;으로 각인되며 코닥 어패럴에 유명세를 안겨줬다. 코닥 어패럴은 매장 인테리어에도 상징적인 컬러인 노랑색을 풍부하게 활용하고 있다. <br><br><span class="end_photo_org"><img src="https://imgnews.pstatic.net/image/008/2021/04/03/0004567417_004_20210403060159608.jpg?type=w647" alt="" /><em class="img_desc">코닥어패럴 화보/사진=코닥어패럴 </em></span>패션업을 영위하지 않는 글로벌 브랜드의 라이선스를 들여와 한국에서 패션으로 전개하는 것을 완전히 새로운 비즈니스의 영역이다. 이게 패션으로 가능한가?라는 의문에 한국 기업들이 &quot;가능하다&quot;고 거침없이 나선 것이다. 이제 무엇이든 패션이 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039;스타벅스&#039; &#039;블루보틀&#039; 무엇이든 다 옷이 될 수 있는 것이다. <br><br>이영미 코닥어패럴 마케팅부문 총괄 이사는 &quot;단순히 유명한 로고를 옷에 붙인다고 패션이 되는 것이 아니다&quot;며 &quot;오리지널을 바탕으로 완전히 새로운 콘텐츠를 재창조해 그 자체로 인정받는 또 하나의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어야 한다&quot;고 말한다. <br><br>라이선스 브랜드가 본사에 지급하는 수수료율은 대략 3~5% 수준이다. 일각에서는 라이선스 브랜드가 모브랜드에 로열티만 많이 지급하면서 패션에 대한 진지한 성찰과 투자 없이 사업을 전개한다는 비판도 제기한다. 하지만 박영준 더네이쳐홀딩스 대표는 &quot;시대를 앞서 가고 새로운 것을 보여주려는 끊임없는 노력과 혁신 없이는 라이선스 브랜드가 패션 시장에서 장기적으로 살아남을 수 없다&quot;고 말한다. <br><br>한국에서 성공한 라이선스 브랜드는 모브랜드가 강력한 가치를 보유한데다 인지도가 높고, 이를 동시대 트렌드에 부합하는 옷으로 재창조해낸 역량 또한 뛰어났다. 특히 K-패션기업이 주도권을 가지고 글로벌 브랜드를 패션의 영역으로 이끌어내, 해외 시장에서도 통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도 큰 잠재력으로 꼽힌다. <br><br><!--article_split-->오정은 기자 agentlittle@mt.co.kr<br><br><a href="https://www.mt.co.kr/redirectAd.php?id=0&date=20210324120325" target="_blank">▶부동산 투자는 [부릿지]</a><br><a href="https://www.mt.co.kr/redirectAd.php?id=1&date=20210324120325" target="_blank">▶주식 투자는 [부꾸미TALK]</a><br><a href="https://www.mt.co.kr/redirectAd.php?id=2&date=20210324120325" target="_blank">▶부자되는 뉴스, 머니투데이 구독하기</a> <br><br>&lt;저작권자 ⓒ &#39;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39;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g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그누보드5
  • I
    I
    주소 : 경기도 시흥시 군자로 466번길 37 거모종합사회복지관
    전화번호 : 031-493-6347 팩스 : 031-493-6349 E-mail : geomo@hanmail.net
    COPYRIGHT © 2017 거모종합사회복지관. ALL RIGHTS RESERVED.